《동북아법연구》 한국연구재단 KCI 등재 학술지 선정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시 : 2015-07-13 16:07
첨부파일 :

우리대학이 발간하는 2개의 학술지가 동시에 한국연구재단 등재 학술지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에 한국연구재단에 등재된 전북대 학술지는 휴양및경관계획연구소(소장 안득수 교수)가 발간하는 『휴양및경관연구』와 동북아법연구소가 발간하는 『동북아법연구』 등이다.

 

  특히 『휴양및경관연구』 는 경관 분야에서 전국 최초로 연구재단 등재학술지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휴양 및 경관 분야 전문성을 인정받은 이 학술지는 2013년부터 연 2회에서 4회로 증간해 우수한 연구들을 담아내며 지난 2011년 등재 후보지에 선정된 이후 4년 만에, 연구소 개설 10년 만에 등재지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특히 국제적 학술지로 발돋움하기 위해 올해부터 학술지 이름을 『Journal of Recreation and Landscape』로 변경하고 연 4회 영문판으로도 발간하고 있다.

 

  또한 지역적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 연구소 자체 세미나와 공개강좌, 심포지엄 등을 개최해 전국의 유수 학자들과의 지속적 교류를 이어 나가고, 논문집의 질적 수준과 공정성 제고를 위해 전국 규모의 편집위원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연구재단 등재 학술지에 선정된 『동북아법연구』는 2007년 창간돼 국내는 물론, 중국과 일본, 동남아 국가의 저명한 학자로부터 동북아법 관련 우수 논문을 투고 받아 엄격한 심사를 거쳐 게재하고 있다.

 

  국내 유일의 동북아법 연구기관인 동북아법연구소는 법학전문대학원의 특성화연구소로 미국과 중국, 일본 등 동북아법을 특화한 연구기관과의 교류협정 통해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동북아 지역 연구학자와 정례적인 국제학술대회 및 연합학술대회 등을 매년 여러 차례 개최해 그 성과를 『동북아법연구』에 게재하고 있다. 동북아법연구는 국내의 학자뿐만 아니라, 중국이나 일본 등 외국의 학자로부터의 투고 논문도 적지 않아 매번 발간할 때마다 외국의 학자로부터 투고되는 논문의 수가 10여 편에 달하고 있다.

 

  안득수 휴양및경관계획연구소장은 "『휴양및경관연구』는 특히, 경관 분야의 다양한 연구와 담론을 폭넓게 제시하는 국내 최고수준의 학술지"라며 "연구재단 등재지 선정을 동력으로 삼아 경관분야의 국제적 학술지 발간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민중 동북아법연구소장은 “전국 25개 법학전문대학원이 일반적인 법학학술지인 법학연구 이외에 특성화학술지를 발간하고 있으나, 아직 특성화학술지가 등재학술지로 선정된 예는 없다”고 강조하며 “이번 등재 학술지 선정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우수한 학술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출처 - 전북대학교 CBNU News>


이전글 2015 전북대학교 동북아법연구소 학술지<동북아법연구> 제9권 제1호 논문모집
다음글 2015 전북대학교 <동북아법연구> 제9권 제2호 원고 모집 안내
목록


 
개인정보보호정책
[561-756]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 1가 664-14 전북대학교 동북아법연구소   TEL : 063) 270-4646
COPYRIGHT 2015 Institute for North-East Asian Law. ALL RIGHTS RESERVED.